지역소식

충북지역의 정보를 한번에!

오늘 맛있는 음식을 먹자

2017-06-27

맛집 상당구










    스님은 고기를 멀리한다. 그러다 보니 스님과 함께 음식을 먹으려면 꽤 까다로운 의견조율을 거쳐야만 한다. 몇 년 전부터 알게 된 스님은 오랜 기간 사찰에 있다 도심지로 나오면 전화로 연락을 하며 꼭 한 말씀 하신다.  “오늘은 맛있는 음식을 먹자.” 그렇게 조금은 늦은 저녁 8시쯤, 찾아간 곳이 청주시 상당구 금천동에 위치한 <봉평 메밀家>다. 스님은“내가 좋아하는 곳인데, 입맛에 맞는지 모르겠네.”라며 환하게 웃으셨다. 큰 도로변에서 한쪽 길로 접어들자, 커다란 간판이 보인다. 메밀집이다



    메밀소바와 비빔메밀국수를 주문했다. 커다란 주방 옆에 ‘100% 국산메밀’이라는 현수막이 눈길을 끈다. 사실 많은 메밀국수집에서 중국산을 쓰는 것은 일반화되었기 때문에 색다른 느낌이 들었다. “입하가 지나면, 아무래도 날씨가 더워지지. 요즈음과 같은 더운 날씨에 몸이 지치기 쉬워, 소화불량이나 식욕이 떨어지기도 해. 이럴 때, 서늘한 성질을 가진 음식을 섭취해주는 것이 좋아. 메밀국수가 딱 이지. 메밀은 성질이 서늘하여 찬 음식에 속하거든. 메밀과 같이 서늘한 성질을 가진 음식은 체내에서 열을 내려주고 염증을 가라앉히며 배변을 용이하게 해주는 역할을 해. 그러면서 맛이 좋으면 금상첨화가 아닐까.”
    미리 나오는 메밀차도 그윽하다. 옥색의 메밀 차는 마시는 순간, 몸이 반응한다. 스님은 이 집 메밀 소바를 무척 즐기시는 듯 했다. 네 뭉치의 메밀소바를 눈앞에서 금방 해치우신다. 메밀 소바와 함께 나온 비빔메밀국수는 비주얼이 멋졌다. 몇 칸의 토핑물이 입맛을 다시게 만들었다. 껍질까지 온전히 살려 메밀의 담백함과 고소한 여운을 만들었다. 처음 상에 나올 때, 양이 좀 많은 것 같았지만, 하나하나 먹다보니 어느새 다 비워진 그릇을 만날 수 있다. 먹을 때도, 먹고 나서도 속이 편안한 음식이 바로 메밀국수다. 입 안 가득 메밀국수를 넣고 우물거리자, 메밀의 독특한 풍미가 은은하게 흘러나온다. 메밀국수를 꼭꼭 씹으면 아릿하고 구수한 향이 비강을 채운다.



    “이 집 메밀은 언제 먹어도 속이 편안하고 담백해서 좋아.” 마주 앉아 메밀음식을 즐기는 스님의 엷은 미소와도 같은 맛이 바로 <봉평 메밀家>의 맛이다. 메밀의 성분 중에서 가장 주목할 만한 것은 바로 폴리페놀의 한 종류인 루틴이다. 루틴은 예전에 비타민 P로 알려졌던 성분인데 모세 혈관을 강하게 하며 혈압을 낮추고 혈액의 흐름을 원활하게 해 혈전을 방지하는 등의 작용을 한다. 그래서 메밀을 먹으면 노출혈 등 뇌혈관 질환을 예방하는데 도움이 된다. 더불어 체내 활성 산소를 없애는 작용도 있어 노화방지에 효과적이다. 이밖에 주근깨나 검버섯의 원인이 되는 멜라니 색소의 생성을 억제해 피부미용에도 도움이 된다.
    <동의보감>에서는 메밀이 비위장의 습기와 열기를 없애주며 소화가 잘되게 하는 효능이 있어 1년 동안 쌓인 체기가 있어도 메밀을 먹으면 체기가 내려간다고 기록하고 있다. 봉평 메밀家의 가격은 착하다. 물막국수, 비밈막국수, 온막국수 모두 6,000원이다. 메밀소바, 메밀칼국수, 메밀만두국도 모두 6,000원이다. 수육 한사발 25,000원, 반사발 15,000원이다. 미니족발도 맛있다. 미니족발은 13,000원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