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소식

충북지역의 정보를 한번에!

2018 세계 전통음악 페스티벌

2018-11-27

문화 공연전시






     충북민예총(이사장 유순웅)은 볼리비아, 몽골, 베트남, 아제르바이잔, 코트디부아르, 한국 등 세계 6개국 24명의 전통음악가들이 참여하는 “2018 세계 전통음악 페스티벌(The World Traditional Music Festival 2018)”을 2018년 11월 30일 오후 7시 30분 청주 예술의 전당 소공연장에서 개최한다. 이번 페스티벌은 충북민예총에서 주최하고 국악관현악단 더불어숲이 주관하는 행사로서 올해로 4회째를 맞고 있다. 볼리비아, 몽골, 베트남, 아제르바이잔, 코트디부아르, 한국 등 각 나라별 전통음악과 세계 6개국 연주자들의 콜라보레이션 합동공연이 준비되어 있다. 특히, 외국 연주자들이 우리나라 창작국악 ‘아름다운 나라’를 우리나라 전통악기로 연주하며 ‘설장구’도 선보일 예정이다.



    이번에 참가하는 외국 연주자들은 자국에서 내로라하는 젊고 유능한 인재들로서 5개월 동안 국악관현악단 더불어숲 작곡가 한성녕씨와 함께 창작워크샵을 진행해 왔으며 그 결과물로 “Strange Dream”(한성녕 작곡)이라는 창작신곡을 개발하여 이번 페스티벌에서 연주하게 된다. K-POP “Way back home”과 볼리비아 대표음악 “Llorando Se”를 외국 연주자들이 자국의 악기로 새롭게 편곡하여 이번 페스티벌에서 들려주게 되며 작곡가 한성녕이 세계 각 나라의 전통악기로 새롭게 편곡한 동요곡 ‘섬집아기’도 선보이게 된다.
    이번 페스티벌의 백미는 국악관현악단 더불어숲 연주자들과 함께 펼쳐내는 콜라보레션 합동공연이라 할 수 있다. 음악감독 나혜경은 외국 연주자과 국악관현악단 더불어숲 연주자들의 끼와 젊음이 합쳐져 묘한 음악적 색채가 드리워질 것이라고 한다. 나라의 음악적 느낌과 선율이 다름에도 여러 악기가 하나로 모아져 하나의 소리가 울려 퍼지게 되고 관객들은 그동안 느껴보지 못한 감성을 자극을 받게 될 것이다.
    또한 이번 페스티벌은 세계 6개국 전통악기로 우리나라의 전통음악과 K-POP, 창작국악, 세계 전통음악과 각 나라의 전통 악기의 고유의 소리와 함께 어우러지는 소리를 한꺼번에 들을 수 있는 흔치 않은 기회이다.




    2018 세계 전통음악 페스티벌(The World Traditional Music Festival 2018)에서 들려주는 음악은 모든 연주자들이 합심하여 만들어내었다고 할 수 있다. 일정기간 연습을 통해 만들어내는 것이 아닌 5개월 동안 서로의 의견을 존중하고 배려하면서 음악이 다듬어지고 다듬어지면서 하나의 완성된 음악이 만들어졌다. 어느 한 개인에 의해 음악이 완성되는 것이 아닌 각 나라의 연주자들이 합심해서 만들었기 때문에 이번에 새롭게 개발된 창작된 음악은 창작 작업에 참여한 연주자 모두의 곡이라 할 있다.
    이번 2018 세계 전통음악 페스티벌(The World Traditional Music Festival 2018)에는 나혜경이 음악감독을 맡았으며 외국 연주자들은 몽골의 ENKHZAYA MUNKHTAIVAN와 PUREV-OCHIR LKHAGVAJAV, 베트남의 PHAN THI HUYEN TRANG과 PHAM DUY PHUONG 아제르바이잔의 ORKHAN SOLTANOV와 BABIR MAHMUDOV, 코트디부아르의 KOUISSOA HONORAT GILLES, 볼리비아의 VLADIMIR HUMIRI HUMEREZ가 참여하게 된다. 국내 연주자는 충북의 유일한 국악관현악단인 국악관현악단 더불어숲 단원들이 참여한다.
    2018년 11월 30일(금) 오후 7시 30분 청주 예술의 전당 소공연장에서 진행되는 이번 2018 세계 전통음악 페스티벌은 사전예약제로 진행되며 예약을 희망하는 참가자는 (사)충북민예총 (043) 256-6471, 010-6431-0745 (담당자 : 김창곤) 로 문의하면 사전예약이 가능하다. 이번 공연의 관람료는 감동후불제로 공연을 충분히 즐긴 후 공연관람료를 성의껏 지불하면 된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