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소식

충북지역의 정보를 한번에!

일러스트페어 W2018에 참여하다!

2019-01-08

라이프가이드 라이프







    지난번 칼럼에서 나는 나를 알리는 방법 중 하나를 페어에 참여하는 것을 소개했었다. 나 또한 페어에 꼭 참가하려고 하는데 그만큼 홍보 효과도 있지만 작업하는 데에 있어서 목표 의식을 제공하기 때문이다. 서울 일러스트레이션 페어를 잘 모르는 분들에게 알려드리자면 총 4일 동안 창작 작품이나 특히 이름에 걸맞게 직접 작업한 일러스트를 일반 시민 또는 바이어에게 소개할 수 있고 본인의 브랜드를 홍보할 수 있는 국내의 페어, 전시 중에서는 제일 크다고 할 수 있다. 원래는 여름에만 열렸는데 작년부터는 W를 붙여 겨울 연말에도 열리게 되었다.
    해가 가면 갈수록 신청을 하는 작가들이 많아지고 경쟁이 치열해져 대기 번호를 받고 기다리는 경우가 발생하기도 한다. 그래서 꼭 신청 기간을 잘 알아두었다가 접수를 해야 한다. 이 페어는 무료는 아니고 다양한 부스 사이즈에 따라 금액도 다르다. 사실 개인 작가가 선뜻 신청하기에는 다소 부담스러운 금액이고 한정된 공간 안에 자신만의 작품들을 전시 또는 판매를 해야하므로 고민이 많이 되기도 한다. 그런데도 많이 참여하는 이유는 언제나 그렇듯 일반 사람들에게 자신의 작업을 알리는 데 좋기 때문이다.




     2018 연말 나는 만화경을 만드는 친구들과 함께 참여하였다. 먼저 참여를 하기 위해서는 페어 측에서 제공하는 사이즈의 부스를 정해야 하는데 우리는 적당한 사이즈로 정하였고 팀 부스이기 때문에 어떤 컨셉으로 꾸미고 제품을 준비할지 페어가 시작하기 전부터 미리 모여 의논했다. 정말 많은 부스 중에서도 나만의, 우리만의 느낌이 가득 담긴 부스로 보이기 위해서는 컨셉이 중요한데 나와 만화경 친구들은 귀여운 것들을 좋아하고 만들기 때문에 {큐트클럽}이라는 다소 촌스럽지만 그런 촌스러움이 어우러지는 귀여운 이름으로 정하였다. 그리고 서로의 이미지를 조화롭게 보여주기 위해서 각자의 작업물들에서 서로의 분위기를 나타낼 수 있는 콜라보 제품을 구상했다.
    예를 들면 나는 수푸라는 인형을 작업하고 만화경 친구들의 시그니쳐 캐릭터인 토마토와 가지를 합하여 만들었는데, 수푸의 몸을 토마토와 가지의 색깔인 붉은색과 보라색 컬러로 제작하고 만화경 친구들이 꼭지 부분을 뜨개질로 직접 만들어 토마토와 가지 요정이 되었다. 완성된 수푸를 보니 우리 부스의 이름과 딱 맞아떨어져 페어가 시작하기도 전에 기뻐할 사람들을 얼굴이 떠올랐다. 또 만화경 친구들이 직접 만드는 만화경의 커버에 수푸의 눈코를 입혀 자연스럽게 어우러질 수 있는 새로운 만화경을 제작하였다. 그리고 페어 전날은 부스를 꾸밀 수 있도록 작가들에게 오픈이 되는데, 참여하는 모든 작가들이 자신만의 느낌을 가득 담기 위해 분주히 움직인다. 우리의 컨셉은 추운 겨울 따스함이 느껴질 공간으로 만드는 것이었는데, 바로 나의 집 방안과 같은 분위기였다.
    먼저 부스를 꾸미기 위해서는 기본으로 제공되는 집기를 제외한 어떤 것들이 필요한지 미리 생각을 해봐야 한다. 주어지는 공간을 직접 재보며 제품들이 잘 보일 수 있는 구도를 잘 배치해야 하고 또 재고 수납과 결제, 포장을 할 수 있는 여분의 공간이 필요하기 때문이다. 사실 조금 부족할 수 있는 공간에 위와 같은 모든 것을 배치해야 하기 때문에 막막할 수 있지만 이렇게 자주 해보아야만 다음에도 그다음에도 페어를 어떻게 준비할지 그려지는 것이다. 모든 준비가 끝나고 사람들을 맞이할 당일이 되면 걱정이 되기 시작한다. 나의 작업물들이 어떤 반응을 일으킬지, 부족한 건 아닌지 생각이 든다. 그리고 이와 동시에 페어를 위해서 몇 개월간을 노력을 해왔지만, 사람들에게는 하루, 나흘간의 모습만이 보이기 때문에 참여하는 동안 긴장감이 지속된다. 그래서 끝나고 숙소로 돌아가면 긴장이 풀려 바로 잠이 든다.




    참여하는 동안은 사람들에게 보여지는 나의 모습, 나의 작업에 신경이 곤두서기 때문에 때때로 표정 관리가 되지 않을 정도로 힘이 들 때가 있다. 하지만 그런 모습에도 나의 작업물에 관심을 가져주고 행복해하는 사람들의 미소로 바로 나의 태도를 고쳐잡고 반성하게 된다. 나는 이 분야에 관심이 있거나 작업을 하고 있다면 서울일러스트레이션페어에 참여를 하는 것을 적극적으로 추천한다. 고된 일정으로 몸이 지치기는 하지만 나와 맞는 사람들을 직접 만나볼 수 있기 고 눈을 넓히기에 정말 좋은 기회라고 생각한다. 하지만 가끔 드는 생각은 왜 이런 페어들이 서울에서만 열리는 것일까였다. 물론 나도 서울이라는 공간, 지역을 좋아한다. 쉽고 편하게 다양하게 문화를 접할 수 있으니까. 그리고 그런 문화를 소비하기에도 정말 좋은 공간이니까.
    하지만 어렵게 시간을 내고 준비를 하는 지방 사람들에게 있어서는 어쩌면 벅찰 수 있는 일이 아닐까 생각한다. 나도 청주에 거주하면서 이러한 문화가 이루어지길 바라는 사람 중 하나이지만 수도권이 아니고서는 접하기가 어렵다. 그리고 이러한 문화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오래 진행이 될 각오를 해야 할 것인데 단순히 1, 2회 단발성으로, 눈길을 끌기 위한 수단으로 이루어지는 것 같아서 너무 아쉽게 생각한다. 물론 그 안에는 여러 가지의 이유와 사정이 있으니 글로서 쉽게 논한다는 것은 서투른 판단이란 것을 알고 있다. 하지만 조그마한 일정이라도 좋으니 시작을 할 수 있다면 언젠가는 작가와 모든사람들이 부담없이 재미있게 즐길 수 있는 문화가 되지 않을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