지역소식

충북지역의 정보를 한번에!

아기에게 먹이고 싶은 수제 돈까스-그놈의 돈까스

2017-01-04

맛집 상당구

 
용정동 한라비발디 아파트 근처에서 ‘그 놈의 돈까스’라는 재미있는 이름의 식당을 발견했다. 아담하고 예쁜 이 식당에서 점심식사를 하기로 결정하고 식당의 문을 열고 들어섰다. 5개 정도의 테이블로 구성된 아담한 규모로 카운터에 있는 예쁜 크리스마스 트리가 곧 다가올 크리스마스 시즌을 느끼게 해주고 있었다. 메뉴로는 등심 돈까스(7,000원), 모짜렐라 치즈 돈까스(8,000원), 이탈리안 피자 돈까스(8,000원), 고구마 치즈돈까스(8,000원), 매운 돈까스(8,000원), 파마산 치즈돈까스(8,000원)의 6가지 수제 돈까스와 파스타, 라이스, 사이드 메뉴를 판매 하고 있었다.



돈까스 집의 가장 기본 메뉴인 등심 돈까스와 고소한 새우 크림 파스타를 그리고 사이드 메뉴 중 하나인 감자튀김도 주문하였다. 주문을 하고나니 ‘그 놈의 돈까스’라는 이름에 어울리게 돈까스를 만들고 튀기는 사람은 남자 사장님이었다. 이곳은 미리 만들어 놓은 돈까스를 튀겨주는 것이 아니라 주문을 하면 즉시 돈까스의 고기를 두드리고 손질하여 튀겨내는 수제 돈까스다. 그래서 조리시간은 다소 걸리지만 신선한 맛과 바삭함은 살아있다. 고기가 얇지 않고 두툼하며 돼지고기 특유의 잡냄새도 없었다. 사장님만의 노하우가 숨어있어 고기의 육질과 육즙이 살아있었다. 직접 만든 소스는 돈까스와 잘 어우러져 돈까스의 맛을 한층 더 살리고 있었다. 메인 메뉴가 나오기 전 나오는 스프는 옛날 경양식 집의 스프 맛을 잘 재현해 내고 있으나 너무 묽지도 진하지도 않은 스프의 농도로 고소함과 부드러움이 살아있어 한 접시 추가로 먹고 싶어지는 맛이다.



대부분의 경우 돈까스 전문점에서 주문하는 파스타는 실패하는 경우가 많은데, ‘그 놈의 돈까스’의 새우 크림 파스타는 이러한 선입견을 깨트려 주었다. 고소한 크림 소스의 맛은 다량 함유된 우유의 농도로 부드럽고 인공적이지 않은 자연스러운 맛과 적당히 삶긴 파스타 면, 탱글탱글한 새우가 어우러져 파스타 전문점의 파스타와 비교해도 손색이 없을 맛이었다. 사이드 메뉴 중의 하나였던 감자튀김은 같이 동행했던 지인들이 칭찬을 아끼지 않았던 메뉴이다. 3,000원이라는 저렴한 가격과 두툼하고 바삭한 포테이토에 뿌려진 달콤한 가루는 맥주 안주로는 이만한 메뉴가 없을 것 같았다.



잘못 튀겨진 감자튀김은 느끼한 기름 투성이와 짭잘한 소금 덩어리인 경우도 많은데 이곳은 신선한 기름에서 맑게 튀겨진 상태이며 무엇보다도 짭잘한 맛 대신 달콤한 가루가 뿌려진 것이 마음에 들었다. 그제서야 메뉴판을 다시 살펴보니 맥주도 판매하고 있었다. 아파트 단지 근처이니 퇴근길 간단하게 맥주 한 캔과 이 감자튀김으로 하루의 피로를 씻어낸다면 달콤할 것 같았다. 좋은 재료와 깔끔한 인테리어로 수제 돈까스를 판매하고 있는 용정동 ‘그 놈의 돈까스’는 특히 어린 아이들이 있는 가족 단위의 손님들이 방문하기에 안성맞춤이다. 아기 의자도 준비되어 있다.


-그놈의 돈까스/286-4662